COUNTER

  • 어제 방문자
    51 명
  • 오늘 방문자
    30 명
  • 총 방문자
    14,782 명

기상청 날씨 틀리는 이유

  • 김현정
  • 2019-10-06 11:09:46
  • 조회 18
  • 추천 0
기상청이 보유한 지진관측 장비가 나흘에 한 번꼴로 오작동을 일으키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.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은 6일 기상청에서 제출받은 `2015∼2019년 8월 지진관측 장비 오작동 현황` 자료를 바탕으로 4년 8개월 동안 전국 지진관측소에서 장비 오작동이 437회 있었다고 밝혔다. 해당 기간은 총 1천704일로, 약 3.9일 만에 한 번씩 오작동이 발생한 셈이라고 김 의원은 말했다. 2015년 57회였던 관측장비 오작동은 2016년 62회, 2017년 97회, 2018년 156회로 매년 늘었으며, 올해는 8월까지 65회 오작동이 발생했다. 오작동을 가장 많이 일으킨 지진관측소는 옥계 관측소로 이 기간 총 16회에 달했다. 서귀포 관측소, 의령 관측소는 각각 12회, 옥천 관측소와 칠곡 관측소는 각각 11회였다. 또한 지난해 5월 2일 부여, 예산, 옥계, 우도, 옥천 등 5개 관측소에서 관측장비가 동시에 오작동을 일으키기도 했다. 2016년 7월 5일 울산 해역에서 진도 5.0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에는 서귀포 관측소가 자료 전송상태 불량으로 오작동을 일으키며 약 200분간 장비가 멈췄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. 김 의원은 "기상청이 노후화를 이유로 지난해 지진관측 장비를 모두 교체했지만, 오작동이 올해에도 이어지고 있다"며 "장비 수리 시간 동안 국민이 무방비로 재해에 노출될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장비 관리가 필요하다"고 강조했다.
참여자보기
반응하기
해당 게시글에 반응을 보여주세요! 클릭! 다른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수정이 됩니다.
처음으로 반응을 남겨보세요!

0개의 댓글

댓글비밀글수정삭제
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. 로그인
조회된 데이타가 없습니다.
화살표TOP